남양주시, 지방자치단체 무료 대리인 제도 도입..영세 납세자 권리보호
남양주시, 지방자치단체 무료 대리인 제도 도입..영세 납세자 권리보호
  • 임성규 기자
  • 승인 2020.03.26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청.(사진=남양주시)©YBS뉴스통신
남양주시청.(사진=남양주시)©YBS뉴스통신

(남양주=YBS뉴스통신) 임성규 기자 = 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영세 납세자의 권리구제를 위해 '지방자치단체 무료 대리인 제도'를 도입, 이달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26일 시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 무료 대리인 제도'는 경제적 사정이 어려운 영세 납세자가 지방세에 이의가 있는 경우 세무사, 공인회계사 등 지방세 선정 대리인이 무료로 법령 검토와 자문, 증거서류 보완 등 불복절차를 도와주는 제도다.
 
신청 대상은 청구세액이 1000만원 이하의 개인으로, 배우자 포함 종합소득금액이 5000만원 이하, 소유재산 가액이 5억원이하 납세자이다. 다만 고액·상습 체납자는 제외된다.

아울러 1000만원이하의 지방세 불복청구서가 접수되면 납세자보호관은 납세자의 소득·재산 등 요건을 검토한 후 변호사, 세무사, 공인회계사 등 선정대리인을 선정해 접수일로부터 7일 이내에 납세자에게 통보하게 된다.

김유중 시 기획예산과장은 "선정 대리인 제도는 그동안 세금에 불만이 있어도  복잡한 과정과 비용문제로 불복청구를 망설였던 납세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며, "많은 납세자들에게 혜택이 주어질 수 있도록 제도 홍보에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임성규 기자
임성규 기자 남양주, 구리, 가평, 양평, 하남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