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철용, ‘매관매직·고양시정 농단’ 이재준 고양시장 구속수사 촉구
고철용, ‘매관매직·고양시정 농단’ 이재준 고양시장 구속수사 촉구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0.02.14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철용 비리행정척결운동본부장.
고철용 비리행정척결운동본부장.

(고양=YBS뉴스통신) 박대웅 기자 = 4·15총선 더불어민주당 고양시을 예비후보인 최성 전 경기 고양시장이 13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사문서 위조 및 허위사실 유포, 무고죄 등의 공범으로 검찰에 고소한 것과 관련, 고철용 비리행정척결운동본부장은 14“2018년 고양시장 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경선 과정에 부정이 있었다최근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재준 현 고양시장과 최성 당시 고양시장 측이 사전 공모하면서 15개 항목의 이행각서를 작성했는데, 시장의 인사권은 물론 사업권까지 거래한 시정 농단수준이라며 사실이라면, 민의를 그대로 반영해야 할 선거를 조작하면서 고양시민을 우롱하고 모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고 본부장은“2018년 지방선거 당시 민주당 고양시장 후보 경선 과정의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서 검찰이 이미 수사에 착수했다검찰은 총선 일정을 고려해서 수사를 미룬다거나 하는 정치적 고려를 해서는 결코 안 될 것이며, 이재준 고양시장을 즉각 구속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시장 출마 당시 최성 전 시장의 적폐청산을 주장하던 이재준 시장은 지난해 3월 매년 27억원의 적자를 내고 있는 공공자전거 서비스 피프틴의 운영회사인 에코바이크 새 대표이사로 전문 경영인 경력이 없는 최성 전 고양시장의 보좌관을 임명했다지역정치권과 시민사회 등 고양시 안팎에서는 공공자전거의 무리한 운영으로 재정 적자에 책임이 있는 최 전 시장의 최측근을 에코바이크 대표를 맡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쏟아졌다고 밝혔다.

그는피프틴 사업은 민자사업으로 출발할 때부터 문제가 많았고, 적자 폭이 연 수십억원에 가까워 8년간 217억원의 막대한 세금을 낭비했다. 당시 이 사업을 근본부터 폐지할 것인가를 검토하고 문제 해결에 노력하여야 할 중차대한 시기였지만, 이 사업을 추진한 최성 전 시장의 최측근을 대표에 임명했다는 것에 충격과 경악을 금치 못했다그동안 온갖 사업의 배후로 지목돼왔고, 킨텍스 부지 매각 특혜 사건과도 무관하지 않은 최성 전 시장의 핵심인사를 유관기관의 낙하산 인사로 대표에 앉혔다는 것은 106만 고양시민과 공무원들을 철저히 무시한 처사였다고 일갈했다.

그는당시 고양시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들도 성명을 내어 최성 전 시장의 보좌관이 에코바이크 대표가 되는 것에 대한 당위성은 그 어느 곳에서도 찾아보기 어렵다이는 인사권 남용을 넘어 인사폭력이라고 밝혔다고 말했다.

고 본부장은 다음주 이번 사건의 실체적 진상규명을 위해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알려져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