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봉준호 감독 기생충 영화 축하 논평..'철학으로 재해석'
조광한 남양주시장, 봉준호 감독 기생충 영화 축하 논평..'철학으로 재해석'
  • 임성규 기자
  • 승인 2020.02.12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사진=임성규 기자)
조광한 남양주시장.(사진=임성규 기자)

(남양주=YBS뉴스통신) 임성규 기자 =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1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영화가 작품상을 포함해 4관왕을 차지한 것과 관련해 축하 논평을 펼쳤다.

이번 축하 논평은 조광한 시장의 남다른 영화 마니아로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라는 영화를 개인적인 철학으로 재해석해 네티즌들로부터 뜨거운 호응과 함께 영화를 사랑하는 남양주 시민들로부터 다양한 반응과 함께 축하글 세례를 받았다. 

조 시장이 SNS를 통해 논평한 내용은 "'국가를 대표해서 작업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이것이 대한민국 최초의 수상' 봉준호 감독의 수상소감 입니다"라며 "오스카에서 스승으로 존경하는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말을 인용하면서 동료 영화인들의 열광적인 환호와 기립박수를 이끌어 낸 한마디.."라며 글을 적었다.

그는 또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다' 봉준호 감독의 장인적 철저함은 각본에 따른 그의 꼼꼼한 스토리보드 작업으로도 잘 알려져 있지만 함께 작업하는 팀동료들의 면모에서도 잘 드러난다. 이번 해외 영화제들에서 봉감독 못지않게 완벽한 통역으로 주목받은 샤론 최(최성재)는 영화전공자였고 '짜파구리'를 'ramdong(라면+우동)'으로 번역해 화제를 모은 탁월한 번역가 달시 파켓 또한 영화를 사랑하는 평론가라는 점을 떠올려보면 그의 세밀한 철저함에 더욱더 감탄하게 된다"고 역설했다.

또한 "그와 팀이 되어서 함께 작업했던 탁월한 배우들이나 미술감독, 편집감독의 이야기는 물론 말할 것도 없다. 봉준호 감독의 이번 92회 오스카 수상은 여러 현안으로 우울했던 우리 국민들에게 한 마음으로 감동과 기쁨을 주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장르를 넘나드는 영화적 재미, 부자와 가난한 자의 문제가 주는 글로벌한 공감, 그 두가지가 영화 '기생충'이 전세계적으로 각광받고 있는 이유가 아닐까라는 봉감독의 답변을 떠올려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 시장은 "우리시대가 안고있는 문제들..그럼에도 우리가 가지고 가야할 열정과 공감 등 이런저런 생각에 또 밤잠을 설칠듯 합니다"라고 마무리 지었다.

이에 한 네티즌은 "처음 기생충을 관람하고 난 후에 영화가 끝난 후에도 뭔지모를 허망하다고 해야할지 허무하다고 해야할지 표현으로 어려운 이런저런 생각들이 많아지는 영화였네요. 다시한번 같은 영화를 관람 후에 이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을 제대로 돌이켜보는 영화였네요. 영화가 우리에게 준 무한한 감동도 있지만 봉준호 감독은 우리에게 또 다른 희망도 보여주었기에 그에게 찬사를 보냅니다"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또 다른 네티즌들도 "봉준호 감독이 우리에게 보여준 메시지는 희망 그 이상이였습니다", "블랙 리스트라서~ㅎ"라며 다양한 댓글로 응원을 보내줬다.

한편 조광한 시장은 지난 2018년 7월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남양주 시민들과 다양한 방법으로 소통을 펼치며 시민들로부터 사랑과 호응을 얻고 있다.

임성규 기자
임성규 기자 남양주, 구리, 가평, 양평, 하남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