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최성 전 고양시장, 결백 증명될 때까지 정치활동 중단해야”
정의당 “최성 전 고양시장, 결백 증명될 때까지 정치활동 중단해야”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0.02.12 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YBS뉴스통신) 박대웅 기자 = 정의당 경기 고양갑·을·병·정 지역위원회가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의 2018년 고양시장 경선 과정의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최성 전 고양시장은 민주당 고양시(을) 국회의원 예비후보자로서 정치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결백을 증명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재준 고양시장에 대해서는 “결백이 증명될 때까지 직무를 정지하고, 검찰 수사에 성실히 임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현직 시장의 지위에서 최성 전 시장 측과 말맞추기, 고양시 공무원 등을 동원한 수사방해 등 증거인멸에 나설 위험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점에서 수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검찰 수사에 협조하는 것이 마땅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들은 “더불어민주당 역시 이 문제에 대해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 민주당은 자체 진상조사를 통해 이 문제에 대한 해명에 나서야 할 것”이라며 “결백이 증명될 때까지 이재준 고양시장과 최성 전 고양시장, 두 당사자의 직무와 국회의원 예비후보 자격을 잠정 중단시킴으로서 공당으로서 책임을 끝까지 다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정의당은 검찰 수사를 통해 이번 사건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민주당은 제21대 총선에 나설 자격이 없다는 점을 분명하게 밝힌다”고 일갈했다.

끝으로 “민주주의의 근간인 선거에서 불법과 부정의 일소는 정치개혁의 가장 원초적인 과제이다. 불법선거에 연루된 정당과 정치인은 민주정치에 나설 자격이 없으며, 조직적인 부정선거를 저지른 정치인은 영구적으로 추방돼야 마땅하다”며 “정의당은 검찰의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며, 이번 사건의 진위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때까지 예의주시할 것을 밝힌다”고 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