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PK 정서 뭉치기 위해 고향 출마”…한국당은 “컷오프”
홍준표 “PK 정서 뭉치기 위해 고향 출마”…한국당은 “컷오프”
  • 허정운 기자
  • 승인 2020.01.16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홍준표 의원실)
(사진=홍준표 의원실)

[YBS뉴스통신=허정운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지난 15일 부산에서 열린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 연설에서 "PK정서를 뭉치기 위해 이번 총선은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대해 이날 당 핵심 관계자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 지역 출마를 강행할 경우 컷오프를 시킨다는 게 현재 당의 방침"이라고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한국당은 홍준표 전 대표 외에도 황교안 대표 등 당 중진 의원 및 간판급 인사들에게 수도권 험지 출마를 공개적으로 요구하고 있어 홍 대표가 PK 출마를 고수할 경우 공천 배제 가능성이 클 전망이다.

홍 대표는 해당 연설에서 "이번 선거에서 핵심적인 지역은 PK민심"이라며 "문제는 PK 지역 전체 선거를 끌고갈 축이 없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나는 2022년 대선을 보고 PK 지역이 뭉치는 것을 한 번 주도하려 한다"며 "당의 후보가 안되더라도 다음 대선을 위해 PK지역 정서를 몰아주기 위해 고향에 내려오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