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맞춤형 급여 완화...대상자 적극 발굴
원주시, 맞춤형 급여 완화...대상자 적극 발굴
  • 박한별 기자
  • 승인 2020.01.15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YBS뉴스통신) 박한별 기자 = 원주시(시장 원창묵)은 올해부터 생계·의료·주거·교육 급여 등 맞춤형 급여 지급 기준이 크게 완화됨에 따라 원주시가 숨어있는 대상자 발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장애 정도가 심한 장애인이 있는 수급권자 가구는 부양의무자의 월 소득이 834만 원 이하이고 재산이 9억 원 이하인 경우 부양의무자 적용이 제외된다.

아울러 소득만큼 생계 급여가 감소해 근로 의욕이 떨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25세부터 64세 사이 근로 연령층 수급자는 근로·사업 소득의 70%만 소득으로 반영한다.

생계·주거·교육 급여 수급자의 소득인정액 산정 시 적용되는 재산 기준 역시 원주시의 경우 기본재산 공제액은 3400만 원에서 4200만 원으로, 주거용 재산 한도액은 6800만 원에서 9000만 원으로 완화됐다.

이병선 생활보장과장은 " 지난해 선정에서 탈락한 765가구를 대상으로 관련 안내문이 발송된 가운데, 변경된 부양의무자 및 재산 기준이 담긴 리플릿을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배포하는 등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며 "숨어있는 대상자 발굴에 최선을 다해 지원 대상에서 누락되지 않도록 취약계층 발굴에 힘쓰겠다"라 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원주시청 생활보장과 (033-737-2662) 또는 각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