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리스트 해결방안 없어
화이트리스트 해결방안 없어
  • 김혜성
  • 승인 2019.08.02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담에 임하는 고노 다로 외상(왼쪽)과 한국의 강 경화 외상=하루, 방콕(AFP시사)

(서울=YBS뉴스통신) 김혜성 기자 = 방콕에서 1일 열린 한일 외무장관 회담이 결렬돼, 수출규제를 둘러싼 일본 정부의 '경제침략' 해결을 위한 정부의 외교적 노력은 물거품이 될 전망이다.

정부는 일본 아베정부에 의한 화이트리스트 제외에 대비해 다양한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지만 사태 해결을 위한 실마리는 보이지 않고 있다. 일본정부의 강경한 방침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오후 청와대에서 이낙연 총리를 비롯한 경제 장관 등과 회의를 개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논의가 예상보다 오래됐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 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한국 정부는 초당적으로 대처하면서 경제대책을 강구해 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달 24일까지 한쪽이 파기를 통보하지 않으면 자동 갱신되는 한일 군사 정보 포괄 보호 협정(GSOMIA)폐기도 염두에 두고 일본의 방침을 지켜보고 있다.

민주당 당직자는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에 대해 " 제2의 독립 운동이 불처럼 일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