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 1호 진정은 MBC 계약직 아나운서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 1호 진정은 MBC 계약직 아나운서
  • 김해성
  • 승인 2019.07.1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계약직 아나운서들이 16일 오전 9시 서울고용노동청 본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해성 기자)
MBC 계약직 아나운서들이 16일 오전 9시 서울고용노동청 본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해성 기자)

(서울=YBS뉴스통신) 김해성 기자 =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이 시행된 16일 MBC 계약직 아나운서들이 중구 서울고용청에 1호 진정서를 접수했다.

뒤 곧바로 진정서를 제출했다.

아나운서들의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류하경 변호사는 “계약직 아나운서들을 격리된 공간에 배치하고, 업무를 주지 않는 행위, 사내 전산망에 접속할 수 없도록 한 일 등이 직장 내 괴롭힘에 해당한다”고 진정 이유를 밝혔다.

고용노동부는 정당한 이유 없이 훈련·승진·보상·일상적인 대우 등을 차별, 근로계약서 등에 명시돼 있지 않은 허드렛일만 시키거나 일을 거의 주지 않음, 업무에 필요한 비품(컴퓨터·전화 등)을 주지 않음, 인터넷·사내 네트워크 접속을 차단함 등을 직장 내 괴롭힘 행위 예시로 들고 있다.

MBC는 지난 2016년과 2017년 안광한·김장겸 전 사장 재직시절 계약직 아나운서 11명을 뽑았다. 그런데 2017년 12월 최승호 사장이 취임하며 새 경영진이 들어선 이후 계약해지됐다. 아나운서들이 전 경영진에게 약속받았던 ‘정규직화’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 이후 법적 공방 끝에 중앙노동위원회에서 부당 해고 판정, 법원에서 근로자 지위를 인정받아 지난 5월 27일부터 MBC에 다시 출근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여전히 업무가 없다는 것이 아나운서측 주장이다. 또 출근은 9층 아나운서실이 아닌 12층 콘텐츠부서 옆 작은 방으로 한다. 이들이 머무는 곳은 원래 다른 부서의 회의실이었으며 임시로 7명분의 책상과 컴퓨터를 설치한 상태다.

이들은 지난 3월 서울서부지법에 해고무효 확인 소송과 함께 근로자지위 가처분 신청을 냈다. 가처분 재판부는 “근로계약이 갱신되리라는 정당한 기대권이 인정되는 경우 사용자가 근로계약 갱신을 거절하는 것은 부당해고와 마찬가지로 아무 효력이 없다”며 “해고무효확인 사건의 판결 선고 시까지 채권자들(아나운서)이 채무자(MBC)에 대한 근로자의 지위에 있음을 임시로 정한다”는 인용 결정을 내렸다. 본안 소송은 현재 진행 중이다. MBC는 본안 소송이 확정될 때까지 이들에게 업무를 주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자신들의 복직 문제가 노동의 문제로 다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경영진과 현 경영진 사이에 이념적·감정적으로 상당한 격차가 존재한다는 것은 알고 있다.

하지만 일부에서 이들을 ‘적폐’라 부르며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것도 사실이다.

지난 2017년 MBC 노조가 파업에 들어갔을 때 함께 하지 않고 파업 아나운서들의 대체 인력으로 일했기 때문이다.

이들은 이에 대해 2017년 노조가 파업에 들어갔을 때 선배들의 파업 뜻에 공감했지만, 계약직이라는 현실에 함께하지 못했다는 미안함은 선배들에게 대자보와 편지 등을 통해 전했다고 말했다.

이선영 아나운서는 복직 소송과 언론 인터뷰, 노동부에 진정서를 내는 등의 행동은 노동자로서 권리를 찾기 위한 일로 복직 문제는 결국 노동의 관점에서 ‘옳고 그름’을 파악해야 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