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미들급 챔피언’ 양해준, ‘前 챔피언’ 라인재 치켜 세우다
로드 ‘미들급 챔피언’ 양해준, ‘前 챔피언’ 라인재 치켜 세우다
  • 박종혁 기자
  • 승인 2019.06.25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인재를 제압하고 양해준이 미들급 챔피언에 올랐다./사진=로드FC
라인재를 제압하고 양해준이 미들급 챔피언에 올랐다./사진=로드FC

(원주=YBS뉴스통신) 박종혁 기자 = 로드FC 새로운 미들급 챔피언에 등극한 양해준(31, 팀파시)이 ‘前 챔피언’ 라인재(33, 팀 코리아MMA)의 실력을 치켜 세웠다. 양해준은 15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로드FC 054에서 라인재를 제압하고 미들급 7대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챔피언으로 등극하는데 양해준이 필요한 시간은 10분이 채 되지 않았다. 양해준은 2라운드에 라인재를 펀치에 의한 TKO로 제압했는데, 백 포지션을 잡은 뒤 줄곧 괴롭히며 값진 결과를 얻었다. 1라운드에 테이크다운을 몇 차례 허용, 위기가 있었지만, 2라운드에서 자기 페이스로 경기를 풀어가며 챔피언이 됐다.

“완전히 날아가는 듯한 기분이었다”고 웃은 양해준은 “앞으로 준비를 더 잘해야 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나를 기다리고 있는 시합이 더 기대된다. 이번에 간절했던 것처럼 더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양해준은 “라인재 선수와 맞잡았을 때 중심과 밀고 들어오는 게 진짜 단단하더라. 정말 많이 힘들었다. 정말 강한 선수였다. 직접 겪어 봐야 아는 선수”라며 라인재를 칭찬했다.

이날 경기 도중 양해준은 라인재의 공격에 머리를 다쳤다. 두피가 찢어지며 17일 오후 메드렉스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았다.

양해준은 “두피가 살짝 찢어졌다. 큰 부상은 아니다. 항상제를 처방받았고, 살이 붙도록 치료를 받았다. 이번 주 금요일에 실밥을 푸는데, 실밥만 풀면 괜찮아진다고 했다.”며 부상 상태를 전했다.

박종혁 기자
박종혁 기자 문화부/사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