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Championship' 한국계 챔피언 안젤라 리, 상위 체급 사냥 포기하지 않았다
'ONE Championship' 한국계 챔피언 안젤라 리, 상위 체급 사냥 포기하지 않았다
  • 박종혁 기자
  • 승인 2019.06.25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젤라 리./사진=ONE Championship 제공
안젤라 리./사진=ONE Championship 제공

(서울=YBS뉴스통신) 박종혁 기자 기자 = ONE Championship 여성 아톰급 챔피언 안젤라 리(23·한국어명 이성주)가 스트로급에 대한 야망을 포기하지 않았다. 지난 스트로급 타이틀전 패배 후 재기전도 스트로급에서 치른다.

안젤라 리는 7월 12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리는 원챔피언십 98 코-메인이벤트로 미셸리 니콜리니(37·브라질)와 대결한다. 

종합격투기 아톰급 선수로 안젤라 리는 중국-싱가포르계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로부터 태어난 안젤라는 하와이에서 거주하는 미국 시민권자다. 2015년 데뷔 후 9연승을 달리며 원챔피언십 챔피언 3차 방어에 성공했다. 그러나 2019년 3월 31일 도전자로 나선 스트로급 타이틀전에서는 챔피언 슝징난(31·중국)에게 TKO되며 생애 첫 패배으 쓴 맛을 보았다.
 
안젤라 리가 니콜리니와 스트로급 경기를 한다는 것은 원챔피언십 사상 첫 여성 2체급 챔피언이라는 목표가 여전히 유효하다는 얘기다. 주짓수 세계챔피언 경력에 빛나는 니콜리니는 원챔피언십 스트로급 3승 1패로 종합격투기에서도 만만치 않은 실력을 보여줬다.

브라질의 강자인 니콜리니는 주짓수 블랙벨트, 즉 가장 수준 높은 부문에서 월드챔피언십을 8차례나 제패한 세계 최정상급 그래플러다. 안젤라 리는 프로 데뷔 후 2번째 스트로급 경기. 힘의 차이를 극복하는 과제다.

한편 원챔피언십은 2019년 5월까지 싱가포르 등 11개국에서 104차례 이벤트를 열었다. 한국에는 JTBC3 FOX Sports를 통해 방송된다. 오는 12월 20일 서울대회도 예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