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前 복귀불가' 한국당, 장외투쟁 고수…'정책투쟁'도 병행
'사과 前 복귀불가' 한국당, 장외투쟁 고수…'정책투쟁'도 병행
  • 제주청소년방송 기자
  • 승인 2019.05.27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임위원장·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와 대화를 하고 있다. 2019.5.27/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김민석 기자 = 황교안 당 대표 등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27일 지난 주 마무리된 민생투쟁 대장정 이후에도 강경태세 기조를 유지하며 문재인 정부·여당에 맞서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전례없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태워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신설법을 개정하겠다고 하면서 (야당에) 국회에 들어오라고 하는 게 정치냐"며 패스트트랙 강행을 사과하고 철회해야지 국회에 복귀 할 수 있다는 애초 요구를 재확인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상임위원장·간사단 연석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여당이 일방적으로 패스트트랙을 강행한 부분에 대한 사과가 국회정상화의 출발점"이라며 "사과와 유감의 표시는 국회정상화의 첫 단추"라고 밝혔다.

일각에서 제기된 지난 8일부터 24일까지 벌인 전국순회 민생행보 마무리 후 '원내 복귀' 할 것이라는 당안팎의 전망을 사실상 일축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는 한국당 강경투쟁의 당위성과 실효성, 원내 전격복귀를 당장 선언할 수 없는 현실성 등을 고려한 판단으로 분석된다.

강경투쟁의 발단이자 한국당이 국회 복귀의 최우선 전제조건으로 내건 '패스트트랙' 철회 요구를 고수하고 있는 것이 이를 반영하는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지난달 말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결사저지를 외치며 강경투쟁에 나선 것과 패스트트랙 관철 이후 대정부 장외투쟁에 올인하면서 한국당이 지지층 결집과 전통 보수정당, 제1야당으로서의 존재감과 야성을 되찾았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그러나 이를 반대로 말하면 한국당이 패스트트랙 철회에 준하는 명분을 받지 못하고 국회에 복귀할 경우 지지층의 재이탈을 초래할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다.

실제 정부·여당이 한국당에 국회 복귀 명분을 주지 않았는데 국회로 복귀하면 실리와 명분을 모두 잃는 것이라며 반대하는 강경파가 당내에선 상당수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황 대표에게도 고심거리가 될 수 있다. 국회가 정상화될 경우 당 무게중심이 원내지도부로 이동해 원외인사인 황 대표가 현재와 같은 존재감을 발휘하지 못할 수 있다는 의견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한국당이 명분을 받지 못한 상태에서 국회로 들어가는 건 사실 의미가 없다"며 "(황 대표가) 장외투쟁으로 가닥을 잡을 가능성이 높다"고 관측했다.

하자만 국회마비가 장기화 될 수록 '발목잡기 정당'이라는 부정적 여론 확산, 고립화에 처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딜레마'에 처할 수 있다는 게 한국당에겐 부담으로 지목된다.

한국당은 이를 차단하기 위해 '대안 마련'과 '정책투쟁'도 본격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히며 여론환기에 나서는 모습이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민생투쟁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5.27/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황 대표는 27일 기자회견에서 "정책 대전환 없이 경제와 민생의 절망을 풀어낼 길이 없다"며 '2020 경제대전환 프로젝트'를 수행할 당 대표 직속 위원회를 5월 말까지 출범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이대론 안 된다. 어떻게든 바꿔야 한다"며 "저와 한국당이 민심을 받들어 실효성 있는 대안을 만들고 실천해 가겠다. 벼랑 끝에 대한민국을 새로운 희망으로 이끌어 나가가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상임위원장-간사단 연석회의에선 "민생투쟁 대장정 기간 중 170개의 건의사항이 있었는데, 국민들이 우리 당에 내 준 숙제라 생각하고 조속히 대책을 마련해달라"며 "당장 풀 수 없는 건 내년 총선 공약에 반영해 당의 공식적인 과제로 할 필요도 있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